로그인 회원가입 즐겨찾기추가

종무소 전화번호 :  054-383-1161 


















sample45

일연학연구원 바로가기

일연스님의 생애,
<삼국유사> 및 다른 저서
당시 불교계 상황 등을 중점 연구

인각사 소개
군위읍에서 영천시로 행로를 잡으면 위천의 상쾌한 흐름이 이어지고,
30분 정도 달리면 고로면 화북리에 발길이 닿는다. 이곳에는 고려의 명승
일연스님이 머물면서 삼국유사를 저술한 천년 고찰 인각사가 자리잡고 있다.
인각사는 신라 선덕여왕11년에 의상대사가 창건했다.
특히 이 곳에서 구산문도회를 두 번이나 개최했다고 전해지는데, 당시 전국
불교의 본산임을 알 수 있다. 사적 374호로 지정된 인각사는 경내에 보물
428호인 보각국사탑과 비가 있다. 사찰의 앞에는 수많은 백학들이 서식하였다는
운치있는 학소대가 있다. 인각사에서 조금 올라가면 병풍처럼 펼쳐져 있는
병암과 마주치게 된다. 밑으로는 수정같은 맑은 물이 흐르고 있고 여름이면
매일 수 천명씩 이곳에서 피서를 즐기기도 한다.

[군위인각사석불좌상] 이 불상은 10~11세기에 제작한 불상으로, 실존하는 고승을 모델링하여 조성한
불상양식과 계층을 같이 하고 있다. 광배와 한 돌로 구성된 석불좌상인데 광배는
거의 깨어졌거나 불상은 완전하게 남아있고, 머리는 육계가 불분명하지만 윤곽선이
표현되어 육계가 있는 것을 알 수 있으며 머리칼도 나발이 꽤 큼직하게 묘사되고
있다.가부좌한 두발은 가사로 덮여 있으나 오른손은 내리고 왼손은 무릎 위에 얹는
항마촉지인의 두 손은 비교적 작게 표현한 것이 인상적이다.

[군위 인각사 보각국사탑 및 비] 보각국사 일연의 탑과 비는 고려 충렬왕 15년(1289)에 입적한 일연스님의 부도탑과 비문이다. 보각국사 일연스님이 노년에 인각사에서 노모를 지극히 봉양하고 삼국유사를 저술하는 등 많은 업적을 추모하기 위해 보각국사비와 정조지탑이 세워졌다고 한다.

* 인각사 보각국사탑
탑의 상층은 불상, 중층은 연화, 하층은 토끼·사자·원숭이 등 여러 동물의 형상이 조각되어 있다. 아침에 해가 뜨면 이 탑에서 광채가 나와 멀지 않은 곳에 승려 일연스님 노모의 묘를 비추었다고 한다. 팔각의 탑의 중심부에 보각국사 정조지탑이라는 탑명과 사천왕입상과 보살입상이 조각되어 있다. 원래 이 탑이 인각사 동쪽 2km 떨어진 부도 골에 있었으나 외지 사람들이 자기 조상의 묘를 안장하기 위해 1928년 서편으로 50m쯤 옮겨 놓은 것을 1978년에 인각사 경내(境內)로 다시 옮겼다고 한다.
- 조성시대 : 고려 충렬왕 21년
- 소유자 : 인각사
- 규모 : 탑고 2.4m
- 재료 : 화강암

* 인각사 보각국사비
비는 충렬왕 21년(1295) 국사(國師)의 불제자(佛弟子)인 법진(法珍)에 의하여 세워졌다. 높이 6자, 폭 3자반, 두께 5인치인 탑신(塔身)의 비문은 당시의 문장가인 민지(閔漬)가 왕명을 받들어 지은 명문이며, 글씨는 왕명에 의하여 진나라까지 가서 왕희지의 유필(遺筆)을 집자(集字)하여 만들었으며, 지금은 형체가 많이 훼손되었으나, 비문은 오대산 월정사에 사본이 있어 알 수 있다.



종무소 전화번호  :   054-383-1161

계좌번호  :  농협 757-01-182548 [ 대한불교조계종 인각사 ]